언론보도

인천 핵심 현안 '서해안권 발전계획'에 담겼다

  • 운영자
  • 날짜 2021.05.24
  • 조회수 455
시, 국토부·경기·충남·전북도와 함께
수립한 변경안 공고 6~7월 고시 예정

송도 바이오 핵심사업에 꼽힌데 이어
MRO조성·백령공항 건설 등도 포함



2030년을 목표로 서해안권 미래상을 담은 발전계획에서 송도 바이오, 인천공항 항공정비(MRO), 서구 드론·도심항공교통이 국가전략산업으로 제시됐다.
서해남북평화도로·제2공항철도 등의 인프라 확충 사업도 반영된 가운데, 인천·경기·충남·전북은 해양쓰레기 문제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 서해의 매력 '갯벌 등 해양자원' 첫손 꼽혀

인천시는 국토교통부·경기도·충청남도·전라북도와 공동 수립 중인 '서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2021~2030)'을 공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변경안의 비전은 '혁신과 융합의 글로벌 경제협력지대'다. 3개 발전권역으로 나뉜 공간 구상에서 인천은 경기 북부와 함께 '글로벌 경제·평화권역'에 포함됐다.

전체 106개 전략사업별로 보면, 인천 송도 바이오 혁신클러스터가 핵심사업으로 꼽혔다. 미래 유망 산업으로 떠오르는 바이오헬스 분야의 거점이자 '서해안권 바이오 산업벨트'의 중심축으로 제시된 것이다.
또 다른 핵심사업인 '도심항공 모빌리티'에서도 인천은 거점으로 반영됐다. 드론 인증·연구기관인 항공안전기술원이 입지한 인천, 특히 서구 수도권매립지 일원에 도심항공교통 클러스터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인천국제공항과 연계한 항공정비 특화단지 조성 계획도 포함됐다.

지역 인프라 사업으로는 옹진군 북도면에서 강화군을 잇는 서해남북평화도로, 백령공항 건설 사업 등이 담겼다. 수인선 숭의역과 공항철도를 연결하는 제2공항철도 역시 철도망 확충 사업으로 제시됐다.
제2공항철도는 최근 공개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서 미반영 노선으로 분류된 바 있다.

이번 계획을 통해 인천·경기·충남·전북 등 4개 시·도는 해양쓰레기 문제에 공동 대응하는 협력 기반도 다지기로 했다. 가칭 '서해안권 광역해양정책협의회'를 구성해 해양쓰레기 실태조사, 저감사업 등을 벌인다는 것이다.

서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은 지난 2019년 법 개정으로 유효기간이 2030년으로 10년 연장된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을 바탕으로 한다. 정부의 정책 수립, 재정 지원의 근거가 되는 10년 단위 중장기 광역 계획이다.
인천에선 부평구·계양구를 제외한 8개 지자체가 적용 대상이다.

이번 변경안의 공청회는 다음달 7일 온라인으로 생중계된다. 국토부는 관계기관 협의와 국토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6~7월 변경안을 승인·고시할 예정이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출처 : 인천일보(http://www.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