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삼성전자, 세계 최초 스마트폰 드론 배송 시작…“3분내 배달 완료”

  • 운영자
  • 날짜 2021.03.24
  • 조회수 38

마나 드론 딜리버리와 드론 배송 서비스 협력
스마트폰·무선 이어폰·태블릿 PC 등 3분안에 배달
아일랜드 오란모어 지역서 첫 선…향후 아일랜드 전 지역 확대


이몬 그랜트 삼성 아일랜드 온라인 책임자와 엘런 힉스 마나 CTO가 드론 배송 서비스 협약을 맺었다. 사진=삼성전자 글로벌 뉴스룸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을 드론으로 배송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삼성전자 아일랜드 법인은 현지 드론 서비스 업체인 ‘마나 드론 딜리버리’와 함께 갤럭시 제품의 드론 배송 서비스와 관련된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모바일 제품을 드론으로 배송하는건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다.

드론으로 배송되는 품목은 지난 1월 출시된 갤럭시S21을 포함한 스마트폰부터 무선 이어폰, 태블릿PC, 스마트워치 등 갤럭시 제품이다.
고객들은 삼성닷컴에서 제품을 구매한 뒤 배송 옵션에서 ‘드론 배송’을 선택할 수 있다.
서비스는 아일랜드 오란모어 지역에서만 가능하다. 이들은 향후 아일랜드 전역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삼성전자 아일랜드 법인은 온라인 주문부터 배송까지 엔드투엔드 방식의 비대면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드론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사진=삼성전자
 

협력 대상인 마나 드론 딜리버리는 주문제작된 항공우주 산업 등급 드론을 사용한다. 드론은 50~80m 상공에서 날아다니며 시속 60km 이상 속도로 비행한다. 배송 센터부터 오란모어 지역 내 소비자 집 문 앞까지 3분 이내에 제품을 전달할 수 있다.

그간 마나는 기존에는 음식·의약품 등을 배송해왔지만, 삼성전자와의 협업을 통해 스마트폰까지 배송하게 됐다.

이몬 그랜트 삼성 아일랜드 온라인 책임자는 “삼성은 항상 고객에게 의미있는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며 “드론 배송 서비스는 소매업의 미래가 될 것이며, 비대면 시대의 가장 좋은 대안”이라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